‘3년만에 태극마크’ 이승훈 “올림픽 출전 위한 산 하나 넘었다”



[서울=뉴시스] 김희준 기자 =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이후 약 3년 7개월 만에 태극마크를 단 이승훈(33)이 “올림픽 출전이라는 목표를 위한 산을 하나 넘었다”며 미소를 지었다
기사 더보기


동행복권 ☜ 분석 및 추첨 사이트 보기


추천 기사 글