유한준 “KT, 더 강해졌다고 느껴”…”강백호 진짜 천재”(종합)



[인천=뉴시스] 문성대 기자 = KT 위즈의 최고참 타자 유한준(40)이 올해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
기사 더보기


동행복권 ☜ 분석 및 추첨 사이트 보기


추천 기사 글