수영 황선우·김서영 “도쿄올림픽, 후회 없이 임할 것”



[서울=뉴시스] 권혁진 기자 = 한국 수영의 새 희망으로 떠오른 황선우와 ‘간판 주자’ 김서영이 2020 도쿄올림픽에서 후회없이 물살을 가르겠다고 다짐했다
기사 더보기


동행복권 ☜ 분석 및 추첨 사이트 보기


추천 기사 글