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도쿄2020]탁구 신유빈·배드민턴 안세영, 화려한 올림픽 데뷔



[서울=뉴시스] 안경남 기자 = 한국 여자탁구 ‘신동’ 신유빈(17·대한항공)과 여자 배드민턴 ‘기대주’ 안세영(19·삼성생명)이 2020 도쿄올림픽 첫 경기를 승리로 장식하며 화려하게 데뷔했다
기사 더보기


동행복권 ☜ 분석 및 추첨 사이트 보기


추천 기사 글