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도쿄2020]신재환, ‘도마의 신’ 등극…배드민턴 동메달로 ‘유종의 미’



[서울=뉴시스] 권혁진 기자 = 남자 기계체조 도마의 신재환(23·제천시청)이 2020 도쿄올림픽에서 금빛 착지를 선보였다
기사 더보기


동행복권 ☜ 분석 및 추첨 사이트 보기


추천 기사 글