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도쿄2020]강백호 “선배들이 잘 이끌었는데 보탬 못돼 죄송”



[서울=뉴시스] 권혁진 기자 = 2020 도쿄올림픽 노메달에 주축 타자 강백호(KT)도 고개를 숙였다
기사 더보기


동행복권 ☜ 분석 및 추첨 사이트 보기


추천 기사 글